대구 스포츠 융·복합 산업 거점도시 힘찬 출발

본문

‘스타트 대구, 런 대구(START DAEGU, RUN DAEGU)’를 주제로 스포츠융복합산업 비전선포식&콘퍼런스(SID 2015)가 9일 인터불고호텔 대구에서 열렸다.
국내 최초로 스포츠 융·복합 산업 비전을 선포하고 육성방안을 모색하는 이날 행사는 대구시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공동 주최하고 대구테크노파크 스포츠융복합산업지원본부,
계명대 산학협력단, 대구경북디자인센터가 공동주관했다.
정보통신기술(ICT)과 스포츠 융합을 통한 전 세계 시장 규모는 해마다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올해 기준 스포츠 융·복합 산업 세계시장 규모는 8000억달러에 달한다.
콘퍼런스에서는 스포츠산업과 ICT, 의료산업과 융·복합을 통한 도시민 여가활동 확대, 건강증진, 스포츠 도시 조성, 산업발전 등 다양한 방안이 제시됐다.

스포츠융복합체험관에는 네오피지오텍이 ‘재활스포츠시스템’, 테크민턴이 이색 스포츠 ‘테크민턴’을 전시하고 관람객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SID 2015는 문화체육관광부 ‘지역 융·복합 스포츠산업 거점육성사업’ 일환이다. 대구TP는 지난 5월 주관기관에 선정됐다.
지역 융·복합 스포츠산업 거점 육성사업은 올해부터 내년 3월까지 36억원이 투입된다. 주요 사업은 △스포츠ICT 제품화 △글로벌 시장 진출 △비즈니스 역량강화 △창업교육 등이다.

이날 행사에는 박영옥 한국스포츠개발원장, 이재태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
정군식 한국스포츠산업협회 사무총장, 김연창 대구시 부시장 등이 참석했다.